파사성 풍경

여주 파사성 – 남한강변의 버림받은 작은 성

온 세상의 잎 위에 가을이 스며드는 10월 중순, 경기도 여주시에 있는 파사성 (婆娑城)을 찾았다. 따가운 햇살과 차가운 빗방울이 번갈라가며 차창을 때리는 변덕스러운 날씨 속에 파사성을 향해 악셀레이터를 밝기를 1시간 30여분. 남한강변 저 멀리 뱀처럼 구불구불 쌓인 돌 무더기가 시야에 들어왔다. 주차장에 차를 세우고 밤과 도토리로 뒤덮힌 산길을 따라 20여분을 올라가니 파사성의 성벽 끄트머리가 보인다.?처음 본…